알스퀘어, '2022년 성수 오피스 시장 보고서' 발표

발행 2022년 12월 08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사진=알스퀘어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상업용 부동산 데이터 전문 기업 알스퀘어(대표 이용균)가 오늘(8일) 성수동 오피스 현황과 전망을 담은 '2022년 성수 오피스 시장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5년간 성수 권역에는 약 20만평의 업무시설이 공급될 예정이다이 중 오피스가 약 75%를 차지한다.

 

같은 기간 GBD의 오피스 공급은 68000, YBD 6만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GBD의 서브 권역이었던 성수가 핵심 업무지역 공급 부족에 따른 임차 대안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구체적으로는 2023년 도시문화 플랫폼 어반웨이브와 패션 플랫폼 무신사 사옥이, 2024년에는 아이웨어 브랜드 젠틀몬스터 신사옥 등이 성수 권역에 들어설 예정이다.

 

현재 성수에는 지식산업센터를 포함해 70만평에 달하는 업무시설이 있다이 중 오피스는 약 44%, 지식산업센터는 5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임대차시장도 호황이다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성수동 오피스 공실률은 0.5%. GBD의 오피스 공실 부족으로 임차인들이 지리적으로 가까운 성수동으로 향하며 GBD 공실률 변동과 비슷한 흐름을 보인다.

 

 

임대료도 오르는 추세다지난해 평(3.3) 20만원대 초반이었던 성수동 오피스 실질 NOC(Net Occupancy Cost, 전용면적당 임대비용)는 올해 약 10~15% 오른 26~27만원에 계약됐다. GBD 핵심 지역의 실질 NOC 30~40만원이다.

 

다만매매 시장은 잠잠한 편이다신흥 업무지역이라는 특성상 오피스 자산 거래보다자산 개발을 위한 토지거래가 주로 이뤄졌다주요 오피스 거래 사례는 올해 3분기 진행됐던 코너19’와 코너25’, ‘코너50’ 등이다연면적 기준으로 각각 평당 4100만원, 4000만원, 3500만 수준에서 거래됐다강남 비핵심 지역(4600~5500만원)보단 낮다.

 

진원창 알스퀘어 빅데이터실장은 "서울 대표 준공업 지역으로 영세 공장과 창고가 많았던 성수동이 2005년 서울숲 조성과 갤러리아포레’, ‘트리마제’,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등의 고급 주거지 입주로 서울에서 가장 뜨거운 명소가 됐다" "유행에 민감한 패션예술 기업과 우량 기업스타트업대기업까지 몰리며 임차투자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