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이미지

1400원대 뚫은 환율, 내년 생산 어쩌나

발행 2022년 10월 12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출처=게티이미지

 

해외 생산 프로모션 채산성 악화

환차손 보존 등 대책 마련 쉽지 않아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고환율로 내년 생산 우려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8월 말 1350원을 뛰어 넘은지 한 달이 채 되지 않은 지난달 22일 1400원대를 돌파했다.

 

1400원대를 넘어선 것은 1997년 외환위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내년 상반기까지도 고공행진이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 원-위안화 환율도 이달 초 200원을 돌파, 최근 3년 내 가장 높은 수준을 달리고 있다.

 

때문에 해외 기반 생산 프로모션들의 수익성 악화가 심각하다. 올 추동상품을 1200~1250원에 계약, 100~150원의 환차손을 봤는데 100원 가까이 또 오르며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환율이 내려간다 해도 이미 올 추동 마이너스가 커 회복이 쉽지 않은 만큼 브랜 드업체와 가격을 최대한 조율하고, 견적을 다시 수정하며 환차손 보존 조항을 다는 등 대응책을 마련하지만 쉽지 않다. 브랜드 사 측이 임가공비 5~10%를 보존해주기도 하는데 협의되는 곳들은 극소수다.

 

프로모션 D사 대표는 “달러 환산 통관비 상승 등을 감안하면 15~20%는 돼야 한다. 1450원을 기준으로 브랜드가 5~10% 인상해줘도 나머지 5~10%는 전년 대비 마이너스다. 같은 오더량이라도 수익성이 안 좋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환율뿐 아니라 중국, 베트남 등 해외 임가공비가 15% 가량 오른 상황이라 손실이 큰 몇몇 프로모션이 사업을 접기 시작했고, 연말에서 내년 1월 사이 더 많은 곳들이 문을 닫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브랜드 사도 고민이 크기는 마찬가지다. 내년 상품 발주가 한창이고, 시기를 더 늦출 수도 없어 1400원대에 맞춰 물량, 가격책정 등 다시 살펴볼 문제가 많다.

 

투입량 조절, 내년 책정된 판매가 추가 인상 등을 유동적으로 두고 조율 중이고, 원료, 원부자재 수급을 당기는 노력을 하고 있다. 규모 있는 기업들은 메인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임가공비를 10% 가량 올렸거나 인상을 적극 검토하며 투입이나 납기 차질을 최소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볼륨 여성복 브랜드 한 관계자는 “환율이 몇십 원씩 차이가 아니라 한 달 내 100원씩 요동친 경험이 거의 없다보니 난처한 상황이다. 임가공비 인상, 환율 반영분 등을 검토하며 추이를 지켜보고 있는데, 브랜드들 대부분 물량이 자연스럽게 감소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중국, 동남아 생산 프로모션 한 관계자도 “브랜드들 오더 수량이 작년 초 대비 30% 줄어드는 상황이다. 대량 기획했던 물량을 절반 수준으로 줄인 브랜드들이 많고, 가격 보고 움직이는 기획은 캔슬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카카오톡 채널 추가하기 버튼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광고배너 이미지

지면 뉴스 보기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
지면 뉴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