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2017 패션 트렌드
경계가 사라진다 … ‘보더리스(Borderless) 패션’

발행 2017년 01월 03일

정민경기자 , jmk@apparelnews.co.kr

올해는 보더리스 패션의 유행이 더욱 가속화된다.
성의 경계뿐 아니라 나이, 시간, 장소, 상황에 따른 구애를 받지 않고 다양한 감성과 요소를 접목한 의류가 강세를 떨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 잡은 젠더리스(Genderless) 룩을 시작으로, 한섬의 ‘래트바이티’등 에이지리스(Ageless) 컨셉을 추구하는 브랜드가 늘고 있는 추세이다.
젠더리스의 대표적인 케이스로는 톰보이 룩을 꼽을 수 있다. 착장감이 편하고 스타일리시한 보이프렌드 핏의 인기는 지속 상승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다수의 여성복 브랜드가 테일러드슈트에도 남성 슈트의 컬러나 디테일을 모티브로 활용해 변화를 주었다.
보더리스 패션의 유행은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변화에 기인한다. 현대인은 과시적인 패션보다 자신에게 어울리는 실용적인 룩을 추구하는 경향이 강해졌다. 단순히 트렌드를 쫓기보다 개인의 취향에 따라 소비력을 발휘한다.
스타일링의 공식도 깨지고 있다.
정두영 반하트 디 알바자 CD는 “최근 체스터코트와 후드티셔츠 혹은 트레이닝팬츠와 재킷을 믹스매치한 보더리스 스타일링이 부각되고 있다”며 “클래식과 캐주얼, 스포티룩까지 그 경계가 점점 모호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슈트 역시 셔츠와 드레스업 코디를 해야 하는 각진 슈트보다 캐주얼과 믹스매치할 수 있는 소프트 슈트의 판매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제공 : 말콤브릿지

 

대세는‘후디’와‘롱’

 

 

 

길~~~어질수록 ‘멋쟁이’

그럼에도 모두에게 사랑받는 대세 아이템은 존재한다.
‘후디’와 ‘롱’이 큰 축을 이루고 있다.
올해 전 복종에‘롱’열풍이 불 전망이다. 일찍이 롱코트의 유행이 번진 여성복을 비롯해 남성복 시장에서는 롱코트가 핵심 아이템으로 꼽혔다. 그 동안 남성 코트는 주로 허벅지 중간까지 떨어지는 하프코트가 주력이었다. 롱 코트는 무릎을 덮거나 무릎 아래까지 내려오는 제품으로 벨벳, 모직, 가죽 등 다양한 소재로 해외 컬렉션에 등장했다. 지난해 다수의 남성복 브랜드가 스팟 생산으로 롱코트를 생산, 좋은 실적을 거두면서 올해 기획 물량을 크게 늘렸다.

캐주얼과 스포츠 시장에는 일명‘벤치파카’로 히트를 친 롱패딩점퍼가 키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트렌드 아이템으로 부상한 롱 패딩 점퍼는 아이돌이 착용하면서 그 유행의 속도가 더 빠르게 확산될 전망이다.

 

 

‘베트멍’ 효과? 후드티셔츠 열풍

‘베트멍’ 등 해외 유명 브랜드 컬렉션에서 후드티셔츠가 잇달아 등장하며 최근 후드티셔츠의 관심이 증폭, 작년부터 높은 인기를 얻었다.
후드티셔츠가 히트 아이템으로 부상한 것은 근 10년 만이다. 2000년대 중후반 스트리트 패션이 유행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이후 셔츠와 니트 코디가 인기를 끌었고, 최근 3~4년은 스웨트셔츠가 이너류 시장을 주도했다.
MLB·NBA·JEEP 등 주요 캐주얼 브랜드는 작년 가을 후드티셔츠 판매량이 전년 대비 2~3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는 소재의 활용 폭을 넓혀 다양성을 추구하고 있다. 이중 하나가 벨벳이다. 작년에는 벨벳이 글로벌 트렌드 소재로 꼽혔음에도 많은 브랜드가 대중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소량 활용했다. 이번에는 NBA 등 다수의 캐주얼 브랜드가 벨벳 반팔 티셔츠를 기획하는 등 사용 범위를 넓힐 전망이다.

 

체형과 성별을 깨는 ‘오버사이즈’ 강세

글로벌 메가트렌드인 오버사이즈는 지속 강세다.
중성적인 매력을 어필하는 오버사이즈 아이템은 남녀 모두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체형의 결점을 보완해 주는 효과도 톡톡히 한다. 오버사이즈 코트를 착용하면 상대적으로 얼굴은 작아보이게, 다리는 날
씬해 보이는 효과가 있어 특히 여성 소비자들에게 호응이 좋다.
데님 역시 오버사이즈가 대세다. 과거 10년 가까이 스키니 등 슬림한 핏이 트렌드를 주도했지만 최근 2~3년 전부터 보
이프렌드 핏, 배기 핏 등 보다 여유로운 핏의 판매량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

 

 

패션의 완성 … 시즌리스 ‘선글라스’

과거 여름 시즌에만 뚜렷한 매출 곡선을 그리던 선글라스는 이제 시즌의 경계를 넘어 패션의 필수 아이템으로 각광받고 있다. 올해는 티탄, 알루미늄 등 다양한 메탈 소재를 활용한 디자인이 트렌드로, 함께 어울리는 컬러 렌즈 또한 유행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실버메탈에 블루 렌즈 혹은 골드메탈에 오렌지 렌즈의 매치 등이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