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hot 플레이스 - 연남동 ‘38컴온커먼’
고즈넉한 골목길, 디자이너의 손맛이 담긴 여성 의류 매장

발행 2017년 02월 07일

김금보기자 , kgbphoto@apparelnews.co.kr

사무실과 매장이 2개 층에 나뉘어져 있다. 20평 규모의 매장은 네온사인, 철재장식, 핑크 빛 내장재를 사용해 심플하고 트렌디하다. 상품은 색상별로 진열해 돋보이도록 했다.


이호성 디자이너가 운영하는 이 곳은 좋은 소재를 사용하고 탄탄한 공정을 바탕으로 생산한 여성 의류를 합리적인 가격대에 선보인다.


화려함보다는 심플함을 추구하는 베이직 디자인에 이호성 디자이너의 손맛이 더해져 새롭다. 유행에 뒤처지지도 너무 앞서지도 않는다.


주요 고객층은 20~30대이지만 담백하고 고급스러운 감각덕에 40대도 많다.


2006년 런칭 올해로 10년이 지났다. 동다문 두타몰에서 7년간 쌓아온 리테일 감각과 상품정보를 바탕으로 큰 호응을 얻으며 현재 에이랜드 12곳과 바인드 2곳, 온라인 W컨셉, 29CM, 무신사 등에서 판매중이다.


자체 온라인몰 또한 운영 중이다. 자체몰을 보다 활성화 시키고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브랜드를 알려나가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또 서울컬렉션, 제너레이션넥스트 등 디자이너 컬렉션 참가도 검토중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