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섬, ‘타미힐피거 슈즈’ 론칭
글로벌 최초로 슈즈 라인 ‘단독 매장’ 형태로 운영

발행 2018년 02월 22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의 자회사인 현대G&F는 이번 봄·여름 시즌부터 타미힐피거 슈즈’를 론칭한다.

 

‘타미힐피거’는 미국을 대표하는 디자이너 중 한 명인 ‘타미힐피거’가 자신의 이름을 따서 지난 1985년 론칭한 캐주얼 브랜드다. 현재 전 세계 65개국 900여 개 매장을 보유한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성장했다. 국내에는 지난 2003년 첫 매장을 오픈한 이래로, 지금은 현대G&F가 남성·여성 등 총 22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G&F 관계자는 “현재 타미힐피거 매장에서 일부 슈즈 상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예상보다 고객 반응이 좋아 지난해부터 글로벌 본사와 슈즈 라인 운영에 대해 협의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기존 남성·여성·데님 라인과 시너지를 내고, 액세서리류를 강화해 토탈 라이프스타일 캐주얼 브랜드로 차별화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현대G&F는 국내에 ‘타미힐피거 슈즈’를 단독 매장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타미힐피거 슈즈 매장이 단독 매장으로 운영되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회사 측은 국내 주요 TD(정통캐주얼) 브랜드들이 의류 매장이나 편집숍에 슈즈 라인을 운영하고 있지만, 구두·캐주얼 슈즈들이 모여있는 조닝에 운영되는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현대G&F는 ‘타미힐피거 슈즈’를 캐주얼 슈즈부터 로퍼(굽이 낮은 구두)·힐·부츠 등 프리미엄 아이템까지 다양한 라인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유럽 및 아시아 컬렉션 외에도 한국 고객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 상품인 ‘코리아 익스클루시브’ 스타일도 선보인다.

 

‘타미힐피거 슈즈’ 여성 라인은 스니커즈, 로퍼 등 다양한 슈즈에 ‘플랫폼 아웃솔’(바닥에 닿는 부분이 3cm이상으로 두꺼운 밑창)을 사용해 트렌디하면서도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플랫폼 시리즈’를 비롯해 슈즈의 굽이나 테두리에 밀짚을 꼬아 엮어 가볍고 통기성이 좋아 리조트룩으로 안성맞춤인 ‘에스파드리유’ 시리즈, 다양한 높이의 웨지 힐(밑창과 굽이 연결된 형태의 구두) 시리즈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아울러, 스포티 샌들부터 프리미엄 가죽샌들까지 다채로운 스타일도 선보인다.

 

현대G&F는 23일 타미힐피거 슈즈 매장을 현대백화점 충청점을 시작으로 현대백화점과 롯데백화점 등 주요 백화점에 단독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타미힐피거 남성·여성·데님 매장은 의류·잡화에 슈즈 라인을 함께 선보이는 멀티숍 형태로 운영된다. 아울러 H패션몰을 통한 온라인(모바일) 판매도 시작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