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패션 인 서울’ 27일 막 오른다
여성복·남성복·피혁패션 등 35개 브랜드 참가

발행 2018년 06월 18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웨스틴 조선 호텔서 개최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이탈리아 패션협회 ‘엔테 모다 이탈리아(Ente Moda Italia, 이하 EMI)’가 주최하고 이탈리아 무역공사가 후원하는 ‘이탈리아 패션 인 서울(La Moda Italiana a Seoul)’이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소공동 웨스틴 조선 호텔 서울에서 열린다.

2012년부터 매년 춘하와 추동 두 번씩 열려 이번 행사는 13회째다.

우수한 퀄리티와 독특한 디자인, 고급 소재 등을 갖춘 다채로운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가 참가, 매 회 700여명 이상의 국내 바이어가 방문하며 한국과 이탈리아 패션 비즈니스 장으로 안착했다.

이번 전시는 35개 브랜드가 2018/19 춘하 시즌 뉴 컬렉션을 공개하며 남성복, 여성복, 모피, 피혁패션, 신발, 가방, 벨트, 지갑, 모자 등 다양한 품목을 선보인다.

여성복은 트렌디한 디자인과 우수한 퀄리티의 컬렉션을 선보이는 에이에프지 1972(AFG 1972), 폰타넬리(Fontanelli), 아미나 루비나치(Amina Rubinacci), 바세티 컬렉션(Basetti Collection) 등이 참가한다.

명품 가죽 패션으로 유명한 이탈리아답게 가죽 가방, 액세서리 브랜드 참여도 눈 여겨 볼만하다.

최상급 품질에 디테일이 더해진 가죽 제품들이공개될 전망이다.

 

이탈리아 제화 협회 ‘아소칼자투리피시(Assocalzaturifici)’ 소속 알도 브루에(Aldo Brue’), 체루티(Cerutti), 마시모 산티니(Massimo Santini) 등 10여개 이탈리아 신발 브랜드도 참가 한다.

한국 패션 유통계 첫 데뷔를 앞둔 브랜드도 예년 보다 크게 늘었다. 마니라 그레이스(Manila Grace), 로쏘35(Rosso 35) 등 20개의 특색 있고 신선도 높은 브랜드가 한국 시장에 처음 소개될 예정이다.

전시회 문의는 이탈리아 무역공사로 하면 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