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 업계, 라이브 커머스로 판로 확대

발행 2019년 02월 01일

유민정기자 , ymj@apparelnews.co.kr

신진 육성 사업에 활용, 새로운 수출 방식 부상

 

[어패럴뉴스 유민정 기자] 최근 부상 중인 블랭크코퍼레이션(대표 남대광)은 V커머스를 활용해 성공한 대표적 기업이다.


V커머스는 동영상을 통해 상품을 소개, 이를 판매와 연결하는 세일즈 방식이다. 모바일에 적합하고, 특히 SNS 활용이 높아지며 각광받고 있다. 모바일 쇼핑 시장 규모도 확대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11월 기준, 국내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10조 6,293억 원이며 이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6조 5,967억 원을 차지한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28% 증가한 것이다.


V커머스는 곧 ‘라이브 커머스’까지 개념이 확대된다. 실시간 라이브 방송으로 제품을 소개, 구매를 유도하거나 직접 라이브방송으로 판매하는 것이다. 국내보다는 중국에서 성업 중이다. 중국은 웨이보, 타오바오 쯔보, 위챗 등 실시간 생방송이 가능한 플랫폼이 많고, 결제도 위챗페이 등으로 편리하기 때문이다. 왕홍 및 개인사업자, 판매 대행업자들이 BJ로 활동한다.


이는 신진디자이너 육성사업에서도 활용되며, 새로운 수출 형태로 나타났다.


서울산업진흥원(SBA)의 ‘하이서울쇼룸’은 중국 라이브커머스 업체를 통해 실시간 판매를 진행한다. 특히 지난해 ‘하이서울쇼룸마켓’ 기간, 중국 VJ와 협업해 ‘타오바오’로 소속 디자이너브랜드 제품을 판매했다.


한국패션산업연구원(원장 주상호)도 신진디자이너 육성사업에 라이브 커머스를 활용, 중국 판로개척을 돕는다.


지난해 중국 라이브커머스업체와 협업해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스튜디오’ 소속 디자이너 브랜드 제품 판매 방송을 진행했다. 소속 디자이너브랜드 A는 라이브 방송 1회당 700~800만 원대 매출 효과를 얻었다.


트레이드페어처럼 일반적인 수출형태를 떠나, 라이브커머스로만 수출하는 디자이너브랜드가 나타났다. 이혜연 디자이너의 ‘르이엘’은 하이서울쇼룸을 통해, 지난해 5월부터 12월까지 2주에 1회씩 진행했다. 타깃이 맞는 업체를 찾게 되어, 올해도 수출에 라이브커머스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안은선 디자이너의 ‘더틴트’도 ‘타오바오 쯔보’의 중국 VJ를 통해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한편, 국내에도 라이브커머스로 디자이너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는 사례가 있다.


셀렉샵 ‘트렁크쇼’는 주에 1~2회 라이브방송을 통해 입점브랜드 제품을 소개하고, ‘트렁크쇼’ 사이트를 통해 구매를 유도한다. 셀렉샵 관계자와 브랜드 디자이너가 직접 제품을 소개하는 점이 특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