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복, 온라인 커뮤니티 판촉 집중

발행 2020년 03월 31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오프라인 위축, 실효 없어
디젤매니아 등 거래업체 증가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남성복 업계가 코로나 사태로 오프라인 판촉 활동이 위축 되거나 큰 실효를 발휘하지 못하게 되면서, 온라인 판촉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대부분 업체들이 포털 배너 광고와 플랫폼 행사를 늘리는 가운데, 젊은층 비중이 높은 일부 남성복은 패션 커뮤니티 마케팅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패션 커뮤니티는 유통 플랫폼과 달리 소비자 위주의 채널로 2000년대 중반을 기점으로 매해 꾸준히 증가했다. 여성 고객보다는 남성 위주로 구성된 곳이 대부분이다.

 

 

디젤매니아
디젤매니아

 

네이버 카페인 디젤매니아는 현재 네이버 카페 랭킹 2위로 남성 회원이 80%를 차지한다. 회원수도 100만명을 돌파 했다. 올 1분기 거래액이 작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고, 2월과 3월 기준 거래 업체수는 2배로 늘었다.


남성 비율이 75%로 높은 네이버 카페 고아캐드도 올 1분기 거래액이 작년대비 30~40% 증가했으며, 올 2월에서 3월 기준 거래 업체수도 2배 증가 폭을 보였다.

 

 

고아캐드
고아캐드

 

행사를 진행하는 브랜드들은 여성복을 제외한 전 복종이 참여하고 있으며, ‘디케이앤와이(DKNY)’, ‘헨리코튼’, ‘티아이포맨’, ‘송지오옴므’, ‘시스템옴므’, ‘다니엘크레뮤’, ‘유니폼브릿지’, ‘이스트로그’, ‘에스피오나지’ 등 해외 컨템포러리부터 국내 중저가 브랜드 까지 폭넓게 분포되어 있다.


까페와 제휴를 맺은 이 브랜드들은 이번 시즌 컨셉과 제품 소개에 관한 게시글을 행사 전용 게시판에 작성한다.


이 게시글에 감상평 댓글을 단 회원들에 한해, 적게는 3명 많게는 10명 가까이 무작위 추첨으로 일정 상당의 제품을 지원한다. 당첨된 회원들은 까페에서 받은 제품에 관한 리뷰를 일정 기간안에 쓰는 방식이다.


업계 관계자는 “커뮤니티 까페는 20~40대가 주로 이용하기 때문에 남성복 업계의 가장 효율적인 마케팅 창구”라고 말했다.


커뮤니티 이외에 유투브, 인스타그램 등 SNS 마케팅도 증가하는 추세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