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창] 속옷 업체는 어쩌다 기업 사냥꾼 먹잇감으로 전락했나

발행 2021년 08월 30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출처=좋은사람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속옷 전문업체 좋은사람들이 결국 기업 회생 절차에 들어갔다. 이례적으로 소액주주가 서울회생법원에 기업 회생을 신청, 이달 초 포괄적 금지 명령이 내려지면서 가압류, 경매 등이 금지됐다. 직후 대표 집행 임원도 류형철에서 김용석 보빈탱크 대표이사로 변경됐다.

 

이 회사가 새 주인을 맞은 후 경영권 분쟁, 상장 폐지 이슈에 이어 기업 회생까지 걸린 기간은 고작 2년이다. 30년이라는 역사와 연 매출 1,000억 원의 신화는 단 2년 만에 속절없이 무너졌다.

 

좋은사람들은 방송인 주병진 씨가 1991년 창업, 탁월한 마케팅과 사업 수완으로 단숨에 매출 순위 5위에 올려졌다. 그리고 설립 7년 만에 코스닥에 상장했다. 금융 위기이후 주 대표는 2008년 지앤지인베스트먼트에 회사를 매각했고, 2018년 10월 제이에이치리소스, 동양네트웍스, 에스모, 디에이테크놀러지 등으로 구성된 제이에이치W투자조합이 최대주주가 됐다. 문제는 그 후 불거지기 시작했다.

 

올 1월 초 회계감사에서 회계 부정 의심, 불성실 자료 문제 등이 드러나면서 상장폐지 실질심사까지 받게 됐다. 그 과정에서 내부 분열도 커졌다. 소액 주주들을 찾아다니며 경영권을 지키려 했던 임직원들은 보복성 인사로 줄줄이 퇴사했다. 당시 340~350명에 이르던 직원들은 260명으로 줄었고, 홍대, 성수동, 가산동으로 사무실을 분산시켜 직원들의 소통을 차단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무자본 인수에 따른 문제가 속속 드러나기 시작했다. 이종현 전 대표는 에이에스컴퍼니에 30억 원을 빌리면서 60억 원 대 연대 보증인으로 회사를 내세웠고, 이를 갚지 못하자 파주물류센터와 본사 건물이 강제 경매에 들어가게 된다. 노조는 배임, 횡령 등의 혐의로 이 대표를 고발했다. 경영 불안에 자금난까지 겹치면서 기업 회생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다.

 

공교롭게도 기자는 2018년 좋은사람들이 제이에이치에 매각된 후 기업 사냥꾼들의 속옷 업계 잠식에 대한 우려를 기사화한 적이 있다. 인수자의 전력으로 볼 때 앞으로 벌어질 상황이 불 보듯 보였고, 외환위기 이후 이런 사안은 종종 있어 왔다.

 

일례로 태창도 일경에서 케이비물산으로 사명을 바꿨지만 조폭과 주가 조작 세력이 연루된 후 업계에서 사라졌다. 태창은 언더웨어 사업을 이랜드에 매각했고, 의류 수입 사업은 당시 LG패션에 넘긴 후 잦은 사명 교체와 M&A를 거쳐 2011년 상장폐지에 이어 파산에 이른다.

 

실제 속옷 업체들은 기업 사냥꾼들의 손을 많이 타는 편이다. 전통 속옷 업계는 도매 총판, 재래시장 비중이 높아, 현금 장사로 부를 축적해 왔다. 연 1천억~2천억 외형을 꾸준히 유지하고, 시장 규모 1조5천억에, 상장 기업이 7개 사에 달했다. 그래서인지 기업 장사꾼들이 투자자를 현혹하거나 기업을 담보로 돈을 빌리고, 공격적인 M&A도 많았다. 그 결과 업계는 혼탁해지고 교란이 심해질 수밖에 없었다.

 

오너들은 이익을 챙겨 엑시트하면 된다. 문제는 그 구성원들이다. 속옷 업계는 생계형 점주 비중이 가장 높다. 10평 미만의 소형 매장을 운영하는 영세 사업자가 대부분이다. 속옷 업체 대부분은 여러 브랜드를 운영 중으로, 대리점 수는 200~300개, 대형마트 등 중간관리를 포함하면 400~500개에 이른다.

 

속옷 업계 종사자들의 연봉은 타 복종에 비해 낮은 편이지만 업태 특성상 이직도 쉽지 않다. 그런데 대다수 속옷 업체 오너의 자산 규모는 패션 업계 내 상위 그룹에 속한다.

 

무엇보다 속옷 사업은 노동집약적이고 판매 단가가 낮다. 그래서 오너 2~3세대들은 매각을 더 원하는지도 모르겠다. 그렇다 하더라도 창업자 오너로서의 자존심, 그리고 직원과 점주에 대한 책임감은 좀 가져줬으면 좋겠다. 한때 회장님, 사장님으로 불렸던 사람들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품격에 대한 이야기다.

 

박해영 기자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