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패션 업계 '큰 손' 부상

발행 2022년 04월 21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CJ온스타일 '지스튜디오', '셀렉샵 에디션', '칼 라거펠트 파리스'

 

17개 단독 브랜드, 패션 전체 매출의 40% 차지

홈쇼핑 프리미엄화 이어, 오프라인·모바일 공략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씨제이이엔엠(CJ ENM, 대표 강호성·윤상현) 커머스 사업 부문이 패션 카테고리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홈쇼핑 ‘CJ온스타일’을 중심으로 한 CJ ENM 커머스 사업 부문(이하 CJ ENM 커머스)에 따르면 지난해 패션 카테고리로만 업계 최초 1조 원의 매출을 돌파했다. 전년 대비 13% 성장률이다.

 

단독 운영권을 가지고 있는 라이선스 브랜드(LB), 직접 상품을 기획하고 제조하는 프라이빗 브랜드(PB) 등 단독 브랜드에 대한 포트폴리오 강화가 주효했다. 현재 CJ ENM 커머스가 운영 중인 단독 브랜드는 17개, 매출 비중은 패션 카테고리 중 약 40%, 4,000억 원의 규모를 차지한다.

 

특히 단순한 포트폴리오 확장이 아닌, 홈쇼핑 패션의 프리미엄화를 추구한 것이 적중했다. 실제 CJ ENM 패션 커머스는 칼 라거펠트, 베라왕, 지춘희 등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의 라이선스를 통해 프리미엄 패션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다.

 

‘칼 라거펠트 파리스’는 2019년 47만 건, 2020년 106만, 2021년 123만 건으로 주문량이 증가했고, 지춘희 디자이너와 런칭한 ‘지스튜디오’는 연간 90~100만 건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대통령 슈트로 불리는 ‘브룩스 브라더스’와 여성 명품 ‘센존’, 올해는 이탈리아 명품 패딩 ‘콜마르’ 등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운영을 시작했다.

 

CJ온스타일 ‘더엣지’

 

브랜드 다각화를 통한 브랜딩 전략에도 힘쓰고 있다.

 

최근 ‘바스키아(Basquiat)’ IP를 기반으로 신규 골프웨어 ‘바스키아 브루클린’을 런칭했다. 더현대 서울점에 팝업 스토어를 오픈했고, 중장기적으로 오프라인 비즈니스의 확장도 염두에 두고 있다. 하반기에는 커버낫, 리 등을 전개 중인 비케이브를 통해 ‘바스키아’의 컨템포러리 캐주얼 버전 브랜드를 추가 런칭한다.

PB 사업도 성공적이다.

 

2011년부터 선보인 여성 패션 브랜드 ‘더엣지’는 2020년과 2021년 2년 연속 주문량이 200만 건을 돌파, 해마다 약 2,000억 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더엣지’는 캐주얼부터 포멀, 트렌디 룩까지 연간 80여 개 스타일을 4050 여성을 위한 ‘홈쇼핑계의 SPA’로 불린다. 통상 20여 개 스타일을 기획하는 경쟁 브랜드들에 비하면 상당한 기획력이다.

 

또 다른 PB ‘셀렙샵 에디션’은 소재 차별화를 통한 프리미엄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해 ‘콜롬보’와 ‘피아첸자’ 원단에 이어 ‘에르메네질도 제냐’ 그룹의 원단을 사용한 캐시미어 재킷을 출시, 홈쇼핑사로는 처음으로 세계 3대 고급 원단을 활용했다. 그 결과 2019년 74만 건, 2020년 91만 건, 2021년 103만 건의 주문량을 기록하며 지속 성장 중이다.

 

올해는 단독 브랜드의 외부 채널을 넓힌다. 무신사와 29CM 등 버티칼 온라인 플랫폼과 백화점 및 편집숍 등 대형 오프라인 유통으로 판매망을 확대한다.

 

또 ‘브룩스 브라더스’와 ‘다니엘 크레뮤’, ‘콜마르’ 등을 통해 남성 고객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에 나선다. 그 중 그동안 쌓아온 스포츠웨어 역량을 기반으로 하이엔드 스포츠 및 골프 시장에도 적극 투자하고 있다.

 

자체 모바일 채널을 위한 전용 상품도 개발 중이다. 지난 1월 MZ 세대를 겨냥한 PB ‘선샤이너(SUNSHINER)’를 신규로 선보였다. 기획부터 모바일을 타깃으로 런칭한 것은 처음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