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거친 서울 핵심 상권 ‘축의 이동’

발행 2022년 09월 23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롯데백화점 영플라자, 명동 거리

 

성수동 뜨고, 압구정·이태원은 되살아나

철수 지속되는 명동, 2분기 공실률 40%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팬데믹 기간을 거치며 서울 상권 지형이 급변 중이다.

 

과거 핵심 상권이었던 명동은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반면, 성수는 공실률 0~1%대를 기록하며 핵심 상권이 됐다. 을지로3‧4가는 뉴트로 트렌드의 부상으로 ‘힙지로’라는 이름으로 재탄생했다.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침체를 겪었던 압구정‧이태원도 활기를 되찾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의 공실률은 중대형상가(3층 이상, 연면적 330㎡ 초과)가 9.5%, 소규모상가(2층 및 연면적 330㎡ 이하)는 6.1%로 작년 4분기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상권별 편차가 크다. MZ의 발길이 희비를 가르고 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속 핫 플레이스, 유명 유흥 시설 등이 밀집한 지역에는 서울 뿐 아니라 경기와 비수도권 고객들의 발길이 크게 늘고 있다. 거리두기가 해제된 첫해인 만큼 전통의 핵심 지역으로 몰리는 양극화도 작용하고 있다.

 

명동은 공실률이 2020년 2~3분기부터 상승해, 재작년 3분기 공실률 9.85%(중대형상가)를 기록했고 올 2분기 40.9%를 보였다. 소규모상가는 최근 하락세지만, 2020년 0%와 비교하면 36.9% 수준으로 여전히 높다.

 

올들어 SPA ‘미쏘’와 ‘세포라’가 철수했고, 롯데 본점의 영플라자가 개점 20년 만에 문을 닫는다. 롯데는 내년 명품과 식음료(F&B) 전문 점포로 리뉴얼해 재오픈할 계획이다.

 

 

성수동‧뚝섬은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2년 넘게 0%다. 특히 패션유통 업체의 매장과 행사가 많아졌다. 지난해 7월 ‘알렉산더 맥퀸’‧‘루이비통’‧‘존스’, 올 2월 ‘로에베’, 3월 ‘찰스앤키스’ 등의 프레스‧VIP 행사와 4월 ‘디올 성수’ 매장 오픈 등 패션 오프라인 중심지가 강남구에서 성수로 이동하는 분위기다.


이태원은 중대형상가 공실률이 2020년 2분기 29.55%에서 올 2분기 1.33%를, 소규모상가는 20년 4분기 34.87%를 찍다가 올 2분기 4.44%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줄었지만 내국인 방문이 크게 늘었다. 팬데믹 기간 문을 닫았던 클럽 등의 유흥 시설이 재개장한 효과다. 지난 3월에는 구찌의 레스토랑 ‘구찌 오스테리아 서울’이 문을 열기도 했다.

 

압구정은 중대형상가 공실률이 지난해 2분기 16.1%를 기록했지만, 올 2분기 5.3%로 크게 줄었다. 소규모상가는 지난해 3분기 17.1%로 최대 공실률을 기록했으나 올 2분기 4.1%로 역시 급감했다.

 

신사역 역시 코로나 시기 최대 7.7%의 공실률이 올 2분기 0%로 떨어졌다. ‘네이머클로딩’, ‘아미(AMI)’가 가로수길에 플래그십을 오픈하고 ‘독립문’이 헤리티지 팝업스토어를 여는 등 패션 매장을 비롯한 전통의 핫 플레이스들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


을지로는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20.9% 였다. 그러나 한국부동산원은 올 2분기 중대형, 소규모상가 기준 각각 8.9%, 5.6%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코로나 이전보다도 떨어진 수치로, 을지로는 노가리 골목 가게들이 주도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뉴트로 무드의 공간이 지속적으로 MZ세대를 끌어들이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