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성수동 제조장인과 협업 대형마켓 연다

발행 2019년 07월 02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현대백화점은 다음달 7일까지 천호점 13층 문화홀에서 성수동을 테마로 한 대형마켓인 ‘메이드 인 성수(Made in Seoung-Su)’을 진행한다.
 
이번 마켓은 성수동 제조장인들이 만든 우수한 품질의 상품 판매와 성수동의 역사를 소개하는 전시회를 한 곳에서 진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백화점은 기획·마케팅을 지원하고, 제조장인들은 특색 있고 품질이 좋은 상품을 공급하는 형태로 마켓을 운영한다
 
현대백화점은 우선, 330㎡(100평) 규모의 문화홀을 ‘성수동의 진짜 이야기’를 주제로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채웠다. 매장 입구에 성수동의 역사와 전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장을 열거나, 제조장인들의 제작 시연을 진행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또한, 성수동 제조장인과 신진 디자이너 10여 명이 협업해 지난 5월 런칭한 브랜드 ‘무카(MUCA)'를 처음 선보인다. 무카는 자신만의 개성있는 상품을 찾는 고객을 겨냥해 이번에 처음 만들어진 슈즈·액세서리 브랜드로, 행사장에서는 박영준 성수동 수제화 장인과 남천우 디자이너가 협업해 만든 ‘아트웍 스니커즈’를 판매한다.
 
이밖에 제조장인들이 만든 품질 좋은 브랜드도 판매한다. 대표 상품은 성수동에서 탄생한 독특한 소재의 잡화 브랜드 ‘조셉앤스테이시’의 럭키 플리츠 니트 가방, 최상급 이탈리아산 가죽 소재의 여성 수제화 브랜드 ‘쉐에보카’의 샌들 등이다.
 
행사장을 방문한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전문가와 함께 에코백이나 티셔츠에 나만의 작품을 새겨넣는 프린팅 이벤트를 상시 진행하고, 다음달 6일부터 7일까지 이틀간은 성수동 유명 커피브랜드 ‘메쉬 커피’를 하루 300명에 한해 무료로 증정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